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속보] 위중증 661명으로 이틀만에 다시 최다…신규 3032명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