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렉스와 공동연구 계약
SK케미칼, AI 기반 신약개발 강화

SK케미칼은 신약 포트폴리오 확대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개발사 심플렉스와 공동 연구 계약(사진)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심플렉스는 AI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을 빠르게 탐색하고 평가하는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자체 기술 플랫폼인 ‘CEEK-CURE’를 통해 후보물질의 평가 결과뿐 아니라 도출 과정까지 저장하고 설명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알고리즘을 끊임없이 수정, 보완하며 후보물질 발굴 속도를 더 높일 수 있다.

두 회사는 앞으로 특정 적응증 및 단백질을 타깃으로 한 신약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심플렉스가 CEEK-CURE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면 SK케미칼이 이를 검증하고 임상 등 상용화 절차를 밟는 방식이다. 최종적으로 도출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지식재산권은 두 회사가 공동으로 소유한다. 판권 등 라이선스는 SK케미칼이 독점한다.

SK케미칼은 이번 계약으로 신약 파이프라인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케미칼은 2019년 AI 기반 신약 개발사 스탠다임과 제휴를 맺으면서 AI 프로젝트의 첫발을 뗐다. 그 결과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 물질을 도출해 올해 초 특허를 출원했다. 스탠다임의 신약 재창출 플랫폼을 통해 도출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후보물질도 조만간 임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정훈 SK케미칼 연구개발(R&D)센터장은 “심플렉스와의 협업을 통해 신약 R&D가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