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오미크론 관련 전체 외국인 입국금지는 검토 안 해"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전체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김주심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해외출입국관리팀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전체 외국인 입국 금지는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중인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S) 유전자 부위에 32개 변이가 있는 것이 특징으로, 전파속도와 면역 회피 가능성이 제기돼 전 세계 방역 상황에 긴장을 주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전날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김 팀장은 8개국 외 다른 나라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해당 국가를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추가 감염사례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서 위험도 확산 추이를 보고 입국 금지 대상국을 추가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