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보다 감염력 6~8배 높아
정부가 최대한 빗장 걸어 잠가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세계 각국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전파 속도를 볼 때 오미크론이 한국에 상륙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관측이 나온다.

오미크론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표면 '스파이크 단백질' 관련 돌연변이가 델타변이 보다 2배 정도 많은 32개나 발견된 새 변이다.

'스파이크 단백질'(바이러스가 호흡기 세포에 침투할 때 쓰는 돌기)이 많은 만큼 감염력이 2~3배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델타 변이보다 6~8배 감염력이 높다는 주장도 나온다.

오미크론 변이는 11일 아프리카 보츠나와에서 처음 확인됐으며, 29일까지 영국·벨기에·독일 ·홍콩·이스라엘·이탈리아 등 전 세계 최소 14개국으로 확산됐다.

전파 속도를 볼 때 델타 변이의 전파력을 넘어설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첫 보고 약 2주 만에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2배 넘게 증가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로 지정한 지 3일 만에 전 세계 6개 대륙에 상륙했다.

다행히 아직 국내 감염 사례는 나오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한국에 들어와 있거나 곧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심지어 이미 한국에 상륙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집트나 홍콩에 상륙한 만큼, 약 20~30% 확률로 한국에도 들어와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특히, 오미크론이 백신 효과를 낮출 가능성도 우려된다. 변이의 폭이 클수록 백신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그간의 접종 노력이 물거품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또 백신 접종기간은 6개월 지나면 3분의 1 이하로 효능이 떨어져 제 기능을 못하는 만큼, 여기에 오미크론이 유입되면 전파가 더 많이 되고 재감염 사례도 높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일일 확진자 수는 4000명대이며, 위중증 환자는 29일까지 닷새째 600명대를 기록 중이다.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입원하지 못한 병상 대기자는 1310명으로 사흘째 1000명을 넘었다.

위중증 환자 수 증가로 수도권 중환자 전담병상 가동률은 85%를 넘었다. 전국 위중증 병상가동률도 75%를 초과했다.

전문가들은 구체적인 연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정부가 최대한 빗장을 걸어 잠그고, 확진자 나오면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방역당국은 28일 0시부터 남아공 등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과 상관 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하도록 조처했다.

전문가들은 현재보다 방역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오후 6시 이후 영업제한 등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더 강한 방법을 써야 통제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