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29일 신규 확진자가 주말임에도 3000명대를 기록했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가 3309명 늘어 누적 44만4200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수는 주말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으로 전날보다 619명 줄었지만, 일요일 확진자 기준(발표일 기준 월요일)으로는 역대 최다치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3286명, 해외유입 2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386명, 경기 905명, 인천 233명 등 수도권에서만 총 2524명(76.8%)을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144명, 대구 87명, 경남 85명, 경북 67명, 광주 61명, 강원 55명, 충남 50명, 전북 49명, 대전·제주 각 43명, 충북 33명, 전남 28명, 세종 15명, 울산 2명 등 총 762명(23.2%)이다.

지난 23일부터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2698명→4115명→3938명→3천899명(당초 3천900명에서 정정)→4067명→3925명→3309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629명으로 전날보다 18명 줄었지만, 지난 25일 이후 닷새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32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3580명이다.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