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자 돕다 숨진 이영곤 씨 '의사자' 인정

교통사고 부상자를 돕다가 세상을 떠난 내과 의사 고(故) 이영곤 원장(61)이 의사자로 인정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6일 ‘2021년 제4차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열어 이 원장 등 4명을 의사자로 인정했다. 이 원장은 지난 9월 22일 남해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부상자를 살피고 112에 신고한 뒤 자신의 차로 돌아가다 다른 차에 치여 숨졌다. 고인은 1996년부터 경남 진주시 중앙시장 인근에서 ‘이영곤내과의원’을 운영하면서 형편이 어려운 환자들에게는 치료비와 약값을 받지 않았고, 1998년부터는 매주 3회씩 점심시간을 이용해 교도소에 가서 재소자들을 진료하는 선행을 해 ‘진주시 슈바이처’로 불렸다. 맨홀에 빠진 동료를 돕다 숨진 추광화 의사자(48), 교통사고자를 구하려다 숨진 정원식 의사자(58), 해상에 추락한 지인을 구하려다 숨진 이승환 의사자(51) 등도 함께 인정됐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