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트로트 가수 이도진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사진=트로트 가수 이도진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이도진이 자신에 대한 가짜 뉴스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도진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하지 않은 행동으로 영상이 올라왔다고 해서 봤는데 이거 너무 심한 거 아닌가요"라는 글을 올리면서 한 유튜브 채널의 영상 썸네일 사진을 게재했다. 이도진이 언급한 영상에는 그가 KBS2 '노래가 좋아' 대기실을 찾아온 장민호를 향해 욕설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이도진은 "2012년도 KBS 내마오 프로그램 때부터 미스터트롯 때, 끝난 지금까지 저는 장민호 형을 존경하고 좋아하는데, 제가 과연 그랬을까요"라면서 "다시 봐도 심한 거짓 영상이다. 영상이 빨리 삭제되길 도와주세요"라고 했다.

이도진은 2010년 그룹 레드애플로 데뷔한 가수로 TV조선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지도를 높였다. 현재는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 출연 중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