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화면 캡처

전단 배포를 이유로 경찰 신고를 당한 70대 할머니가 미용실 점주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공분이 일자, 점주가 뒤늦은 사과에 나섰다.

27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서대문구 대현동의 한 미용실 점주는 지난 3월 말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배포했단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 출동에 놀란 할머니가 무릎을 꿇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정리했다.

이 일은 한 유튜버가 자신의 영상에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을 올리면서 전해졌다. 유튜버는 "할머니는 자신의 손주뻘도 되지 않는 점주에게 무릎을 꿇는 굴욕적인 경험을 하게 됐다"며 "해당 미용실 점주는 미용 서비스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손님들도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했다.

이후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거센 비판이 일자 점주는 이날 오후 할머니의 사진을 공개한 유튜버를 통해 사과문을 전달했다.

점주는 "전단을 돌린 데 대해 정확하게 사과받고 싶어서 경찰에 연락했고 어머니 무릎을 꿇게 한 게 사실"이라며 "사건 이후 할머니에게 연락해 무슨 이유가 됐던, 무릎을 꿇린 데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이어 그는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제 행동이 대한민국에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기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잘못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분노를 사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