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해상서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어획물 220㎏ 발견

서해 최북단 인천 백령도 해상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다가 도주한 중국어선이 해양경찰에 나포됐다.

중부해경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경제수역어업주권법 위반 혐의로 30t급 철선인 중국어선 A호를 나포했다고 27일 밝혔다.

A호는 전날 오후 4시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서방 45km 해상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7km가량 침범해 불법조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해경의 1천t급 경비함정이 불법조업 중인 중국어선 4척을 발견했으며 이 중 A호를 해군과 합동으로 나포하고 나머지 3척은 퇴거 조치했다.

A호는 단속이 시작되자 도주했으나 NLL을 4㎞가량 앞둔 해역에서 나포됐다.

이 중국어선에서는 꽃게 100kg등 총 220kg의 어획물이 발견됐다.

해경은 A호에 탄 중국인 선원 5명을 인천 해경서 전용부두로 압송해 불법 조업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단속을 벌여 올해 16척을 나포했다.

지난해 나포된 중국어선 3척의 5배가 넘는다.

해경 관계자는 "우리 수역을 침범하는 불법 외국 어선에 대해서 밤낮없는 단속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백령도 해상서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어획물 220㎏ 발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