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을 계기로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을 관람하던 50대 청각장애인이 당시 참혹했던 상황에 충격을 받고 혼절했다.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을 계기로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을 관람하던 50대 청각장애인이 당시 참혹했던 상황에 충격을 받고 혼절했다.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을 계기로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을 관람하던 50대 청각장애인이 당시 참혹했던 상황에 충격을 받고 혼절하는 일이 발생했다. 그는 다행히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을 되찾았다.

25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전남농아인협회 목포지회 소속 청각장애인들이 기록관을 단체관람하던 중 50대 A씨가 호흡 불안정과 저혈압으로 쓰러졌다.

1980년 5월18일부터 27일까지 이어진 5·18에 대한 설명을 듣던 A씨는 5·18 최초 사망자로 알려진 청각장애인 김경철씨의 사연을 접하고 크게 동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평범한 가장이었던 김씨는 5월18일 친구들과 점심을 먹고 돌아오던 길에 공수부대원의 눈에 띄어 무차별 구타를 당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다음날 사망했다. 사인은 후두부 타박상에 의한 뇌출혈이었다.

혼절했던 A씨는 지병이 없고 건강한 편이었고, 그가 갑자기 쓰러지자 인근에서 해설을 듣고 있던 다른 관람객 B씨(36)가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기록관 측은 "전두환 사망으로 5·18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면서 관람객이 증가하는 가운데 뜻밖의 사고가 발생해 놀랐다. 이후 수여 통역사를 통해 A씨의 건강이 회복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