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고령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과 관련해 "(면역도가 올라가기까지) 4주 동안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는 정책을 일부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정 청장은 "12월에 60세 이상 고령층의 추가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집중적으로 추가 접종을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접종자라 하더라도 면역도가 떨어지면서 돌파 감염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60대 이상 어르신들의 미접종자 접종과 추가 접종을 신속하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접종으로 면역도가 올라가기까지 4주의 기간 동안 저희가 의료 대응 체계를 견뎌야 한다"면서 "일상회복지원위원회와 중대본 논의를 거쳐서 어디까지 어떤 방법으로 접촉을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위중증자, 중환자 발생이 예상치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중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상, 그리고 중증 환자가 치료되면 중등증 혹은 준중증으로 갈 수 있는 그 병상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권 장관은 "아직은 거리 두기를 더 전면적으로 강화한다든지 혹은 현재 거리 두기를 단계를 멈춘다든지 그런 상황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증환자 가동률, 치료 대응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 비상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논의를 거쳐서 정부, 중대본에서 결정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민경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