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유방암 말기 판정으로 폐업
소식 알려지자 지역 맘카페 회원들 '방문 인증'
25일 오후 1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맘카페에 올라온 마트 방문 인증 글. / 사진=네이버 카페 캡처

25일 오후 1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맘카페에 올라온 마트 방문 인증 글. / 사진=네이버 카페 캡처

수도권에서 중소형 마트를 운영하던 부부가 아내의 유방암 말기 판정으로 가게 문을 닫게 됐다. 이 소식을 들은 인근 지역의 맘카페 회원들이 이른바 '돈쭐' 내기에 동참하고 나섰다.

지난 24일 경기도 용인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이 이용하는 한 맘카페에는 '폐업을 앞둔 마트 사장님을 위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지인분이 공유하며 부탁하는 글을 올렸는데, 같은 동네 이웃으로 마음이 참 먹먹해 이곳에도 공유해 본다"고 했다.

작성자가 공유한 글은 해당 마트의 한 단골인 A 씨가 쓴 글이다.

A 씨는 "이달 말 폐업을 앞둔 한 마트에서 생필품 구매를 부탁드리기 위해 글을 썼다"며 "이 마트는 마음 좋은 부부가 경영하고 계셨는데, 몇 달 전 아주머니가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으셨다"고 했다.
맘카페 회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마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맘카페 회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마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남편분께서 생업으로 계속 운영하려 했지만, 집에 혼자 남아 있는 초등학생 4학년 자녀가 정서적으로 문제가 커져 아들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아무 계획 없이 폐업하신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남편분의 소원은 폐업 전까지 반품 불가 상품들을 비롯해 가게 내 물품들을 가능한 한 많이 파는 것"이라며 "사정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이에 맘카페 회원들은 "곧 폐업하실 것 같은 예감이 있었는데 그런 속사정이 있을 줄이야", "내일 꼭 가봐야겠다", "저도 들려보겠습니다", "주말에 현금 들고 다녀와야겠어요", "돈쭐내러 갑니다", "근처에 주차할 곳 있을까요?",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날인 오늘(25일) 회원들은 저마다 마트에 다녀왔다는 '인증 글'을 남겼다. '마트 사장님이 우셨어요', '마트 다녀왔어요', '저도 동참했어요' 등의 제목이 달린 글들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