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광주시, '성남~장호원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램프 개설공사' 착공식 개최

신동헌 경기광주시장은 25일 중대동 일원에서 열린 '성남~장호원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램프 개설공사' 착공식에 참석해 "오는 2024년 4월 전면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경기광주시 제공





경기 광주시는중대동 일원에서 ‘성남~장호원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램프 개설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 곳은 출퇴근 때 극심한 교통체증이 야기되기도 한다.


시는 교통체증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총 33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태전지구에서 고블로 및 중로 1-17호선을 통해 국도3호선(성남~장호원)으로 곧바로 연결되도록 총연장 1천856m(횡단교량 65m 포함)의 중대동 진출입램프를 설치했다.


출·퇴근 시간이나 주말이면 국도45호선 태전동 구간과 국도3호선(성남~장호원)의 진출입차량으로 교통체증을 빚고 있다.


시는 중대동 진출입램프 개설로 주민불편 해소 및 교통체증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신동헌 경기광주시장은 “중대동램프가 개설되면 태전지구와 국도3호선(성남~장호원) 진출입 차량들이 분산돼 차량 흐름이 상당부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공사 추진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24년 4월 전면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광주=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