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지병을 앓아온 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0분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숨졌다.

전 전 대통령은 자택 내에서 쓰러져 오전 8시55분께 경찰과 소방에 신고됐으며 경찰은 오전 9시12분께 사망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 전 대통령의 시신은 곧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12·12 군사 쿠데타 동지 관계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별세한 데 이어 한 달도 되지 않아 전 전 대통령도 세상을 떠났다.

1931년 1월23일 경남 합천군에서 태어난 전 전 대통령은 1955년 육사 11기로 졸업한 뒤 군인으로서 출세 가도를 달렸다.

1979년 10월26일 박정희 대통령 피살 사건 당시 합동수사본부장이 된 데 이어 '12·12 군사반란'을 획책했다.

군사 반란을 통해 집권한 전 전 대통령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을 유혈진압했으며 1988년 초까지 대통령을 지냈다.

퇴임 후 내란과 살인 등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1997년 12월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