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장 선거개입·하명수사' 재판에 김기현 증인 출석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과 하명수사 의혹 사건 재판에 최초 고발자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3부(장용범 마성영 김상연 부장판사)는 15일 오전 열리는 재판에 김 전 울산시장과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이었던 박모씨를 법정에 첫 증인으로 소환한다.

두 사람은 이 사건 의혹을 처음 검찰에 고발한 인물이다.

김 전 시장은 재임 당시인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출마 예정이던 송 시장의 당선을 돕기 위해 불법·탈법을 저질렀다고 주장한다.

청와대가 울산경찰청에 자신과 관련한 비위 첩보 등을 전달해 수사를 하명하고, 송 시장 측에는 중앙·지방정보의 내부 정보를 넘겨 공약 수립에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김 전 시장은 선거에서 송 시장에게 패해 재선에 실패했고, 지난해 총선에서 울산 남을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사건을 수사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도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이날 재판은 지난해 1월 기소 후 22개월 만에 열리는 증인 신문이다.

그동안은 검찰 수사, 피고인 측의 기록 검토, 서증조사 등으로 재판이 지연돼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