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서 길이 5.1m 밍크고래 사체 발견…4천500만원에 위판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폐사한 밍크고래 한 마리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통영해양경찰서는 11일 오후 7시 40분께 통영시 갈도 남서쪽 64㎞ 해상에서 삼치 조업을 하던 쌍끌이 대형 저인망어선 A호 선장이 밍크고래 사체를 발견해 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다른 어종에 섞여 혼획된 것으로 보이는 이 고래는 길이 5.1m, 둘레 3.4m, 무게 0.7t의 암컷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금속탐지기를 통해 불법 포획 흔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발부했다.

고래는 이날 통영 동호동 수협위판장에서 4천500만원에 거래됐다.

해경 관계자는 "고래자원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에 따라 고래를 혼획하거나 사체를 발견하면 즉시 해경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