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아세안 의장국 초청 화상으로 참석…국방협력 이행계획 설명
한-아세안 첫 국방장관회의…감염병 의료협력·사이버안보 논의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처음 열린 '2021 한-아세안 국방장관회의'에 참석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 제2국방장관이 서 장관을 초청해 개최됐고, 화상으로 진행됐다.

서 장관 외에 아세안 7개국 국방장관과 3개국 차관급 인사가 참석했다.

서 장관은 이 자리에서 향후 5년간 한국 국방부가 추진 예정인 '한-아세안 간 국방협력 발전을 위한 이행계획'을 소개했다.

계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 위협 대응을 위한 군 의료 협력을 비롯해 인도적 지원·재난 대응체계 구축, 방산·기술협력 추진, 해양 및 사이버 안보 역량 강화 등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아세안 각국은 최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해양안보, 사이버 안보 등 분야에서 한국과의 안보협력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면서 한국의 이행계획이 신규 안보 위협을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에 처음 열린 한-아세안 국방장관회의는 그동안 아세안 국가들과 양자 간 또는 개별 사안별로 이루어졌던 협력을 다자간 협력 과제들로 체계화해 한-아세안 간 국방협력을 내실화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