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세련, '尹 고발사주' 최초 제보 조성은 명예훼손 고소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는 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해 '고발 사주'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조성은씨로부터 명예훼손 피해를 봤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법세련이 제보자 X를 고발할 당시 김웅 의원에게서 받은 페이스북 캡처본을 검찰에 제출했다고 조씨가 주장한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고소 사유를 밝혔다.

조씨는 지난 3일 TBS 라디오에 출연, "시민단체(법세련)가 제보자 X를 고소하는 과정에서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페이스북 캡처본들을 제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고발장과 함께 증거자료로 언론 기사 복사본을 제출한 사실은 있지만, 조씨가 문제 삼은 페이스북 캡처 사진을 제출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작년 총선 당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서 선대위 부위원장을 지낸 조씨는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직후 탈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