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가 사법에 침범해 벌어진 현상"…"출마 배경 문제 안돼"
'야당 대선후보' 윤석열 등판에 검찰 안팎 복잡한 기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5일 검찰과 서초동 법조계 안팎에서는 현 정부에서 정치가 사법의 영역에 침범해 일어난 현상이라며 복잡한 반응들이 나왔다.

한 현직 검찰 간부는 이날 통화에서 "이번 정권에서 사법의 영역에 정치가 침범하면서 검찰이 정치판이 됐고 '정치인 윤석열'에 대한 국민적 지지로 검찰총장이 불과 반년 만에 야당 후보가 된 상황"이라며 "윤석열 개인에게 정치 욕심이 있었다기보다는 상황이 이렇게 만든 것 같은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검찰총장 출신이라고, 감사원장 출신이라고 대선에 나오지 말라는 법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출마 배경이 어떻든 간에 이제 앞으로 상대 후보에 비해 어떤 차별점을 보여줄지 고민을 잘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반면 검찰 출신의 다른 변호사는 "주변 검사들 분위기는 반반인 것 같다"라며 "개인적으로는 검찰총장이 사퇴 후 바로 야당의 대선 후보가 된다는 게 모양새는 좀 이상하지 않나"라고 했다.

원론적 차원에서 검찰 신뢰나 국민 통합 등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검사장을 지낸 한 변호사는 "자질이 있느냐 여부를 떠나서 이런 선례가 생기면 검사들이 앞으로의 행보를 염두에 두고 활동하게 될 수 있다"며 "(현직에 있는 검사들이) 바르게 검찰권을 행사할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고 했다.

현직 검찰 간부는 "검찰이 이렇게 망가지고 국민이 분열된 것은 현 정권의 적폐 수사 영향이 크다"면서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돼 만약 반대 방향으로 수사를 벌이면 상황이 더 악화하고 검찰은 더욱 정치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