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조치에 발맞춰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경영 정상화 준비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이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기 전인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채용의 경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 확정됐던 만큼 코로나19 이후 채용은 사실상 처음인 셈이다.

최근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나면서 면세 산업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인재 확보를 통해 위드 코로나 체제 대비에 나서기 위한 차원이다.

서류접수는 오는 14일까지 롯데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모집 분야는 전략기획·신규사업, 재무·회계 직무로 최종 합격자는 12월 중순 이후 발표된다.

롯데면세점은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신입 및 경력 채용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또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국가에 포함된 싱가포르 창이공항점의 정상 영업 준비에 들어가는 한편 베트남 다낭 시내점과 하노이 시내점, 호주 시드니 시내점 등의 개점 시기도 순차적으로 조율해나가기로 했다.

롯데면세점, 위드 코로나에 신입사원 채용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