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약 1조3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우리사주조합 물량이 초과 신청된 데 이어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실시된 공모청약도 100%가 넘는 청약률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우리사주조합과 구주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유상증자 청약률은 103.3%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생명, 삼성전기 등 삼성그룹 계열사들이 배정물량을 모두 사들이기로 한 것이 초과 청약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중공업의 발행 예정 주식 수는 총 2억5천만주로, 회사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총 1조2천825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초과 청약 배정 비율은 54.07%로, 초과 청약에 참여한 청약자는 초과 청약 주식 수에 배정 비율을 곱해 산정한 주식 수에서 1주 미만을 절사한 주식을 배정받는다.

삼성중공업은 실권주 없이 초과 청약 후 발생한 단수 주 7만3천719주에 대해선 이달 2∼3일 일반공모 청약을 진행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이달 19일이다.

삼성중공업은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재무구조 개선과 친환경 선박개발 등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고 설명했다.

삼성重, 유상증자 청약률 100% 초과…1조2천825억원 확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