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대전환 공약발표…"4대 관문공항 착공, 원전비중 대폭 확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30일 수능 중심의 대학입시 추진, 노조 조직률 2배 이상 확대, 4대 관문공항 착공 등을 공약했다.

홍 의원은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분야의 정책 대전환으로 선진국 시대의 토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우선 교육 분야에서는 입학사정관제와 수시 전형을 폐지하고, 수능 중심의 대학 입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연 2회 수능 성적으로 대학생을 선발하고, 수능 출제도 EBS 교재에서 최소 70% 출제해 사교육비 부담을 줄이겠다고 했다.

현재 3∼5세 보육료의 일부를 국가에서 지원하고 있지만, 재정 재설계를 통해 '완전 무상교육'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홍준표 "수시 없애고 2회 수능으로 대입…52시간제 잠정중단"

노동 분야에서는 노조가 꼭 필요한 근로자들의 노조 조직률을 현재 12%에서 30%까지 높이겠다고 공약했다.

주52 시간제는 경제 회복 때까지 잠정적으로 중단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통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전면 폐기하고, 원전과 수소로 탄소제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신한울 3·4호기 등 원래 계획된 원전 건설을 즉시 재개하고, 신규 원전을 조속히 착공해 원전 비중을 현재 29%에서 50%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미국의 LNG를 도입, 동해안 원전 전력과 결합해 수소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인천공항을 중추공항으로 삼고 대구 박정희공항, 무안 김대중공항, 가덕도 김영삼공항까지 4대 관문공항을 국비로 조속히 확장·건설하겠다고 공약했다.

홍준표 "수시 없애고 2회 수능으로 대입…52시간제 잠정중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