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시민·사회단체 "노태우 국가장 당장 취소하라"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북민중행동은 28일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노태우 국가장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국가장은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온 국민의 추앙을 받고 서거한 자에 대한 가장 격식 높은 장례"라면서 "반정부 군사 내란의 주동자이자, 광주 민중항쟁을 총칼로 진압한 주범에 국가장을 선언한 정부는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태우의 아들 노재현이 광주 민중항쟁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고 하지만, 본인은 직접 사과하지 않았다"며 "아직도 5월 광주에 가면 유가족이 합동 제사를 치르고 국가폭력에 분노하고 있는데 노태우의 국가장은 용납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덧붙였다.

단체들은 "정부는 당장 국가장을 취소하고 군홧발에 유린당한 국민과 5·18 유가족에게 사과하라"면서 "지금이라도 민중의 한이 서린 과거사를 제대로 청산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