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2111명…누적 35만8416명
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로 올라서
백신 2차 접종률, 전체 인구대비 72%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1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작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2000명대를 기록했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111명 늘어 누적 35만8416명으로 나타났다. 전날(1952명)보다 159명 늘면서 지난 8일(2172명) 이후 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확진자 수는 1441명 → 1439명 → 1508명 → 1423명 → 1190명 → 1266명 → 1952명 → 2111명 등이다.

이러한 증가세는 내달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지난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제한(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등 방역수칙이 다소 완화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또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방역 긴장감이 다소 이완되면서 모임과 이동량이 증가한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더욱이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31일)를 맞아 외국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각종 행사와 모임을 통해 감염 전파가 이뤄질 수 있어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095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4차 유행이 시작한 지난 7월7일(1211명)부터 114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785명, 경기 707명, 인천 136명 등 수도권이 1628명(77.7%)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전날(1582명)에 이어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대구 106명 △충남 82명 △충북 54명 △부산 51명 △경북 40명 △경남 34명 △전북 41명 △강원 22명 △전남 12명 △광주 7명 △대전·울산 각 6명 △제주 4명 △세종 2명 등 467명(22.3%)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1명 늘어 누적 280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다. 위중증 환자는 총 345명으로, 전날(341명)보다 4명 늘었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7만6802명이 추가돼 누적 4097만884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은 79.8%를 기록했다. 이중 2차 접종 완료자는 25만5616명이 추가된 3697만850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 72%이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