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억 원 기획 부동산 사기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 투자 유도
피해자 중엔 걸그룹에 속한 한류스타도
/사진=YTN 영상 캡처

/사진=YTN 영상 캡처

2500억 원 기획부동산 사건에 개그맨 가해자, 한류스타가 피해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YTN에 따르면 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으로 3000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소개해 투자자들을 끌어 모아 판매하는 방식으로 사기를 쳤다는 것.

확인된 피해자 중인 걸그룹 소속 한류스타 A 씨도 있었다. A 씨는 지난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그룹으로부터 경기도 하남시 땅 11억 원어치를 사들였는데,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는 '보전 산지'였다. 해당 업체는 4억 원에 땅을 사들인 후 3개월 만에 7억 원을 얹어 A 씨에게 되팔았다.

기획부동산 홍보를 위해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을 영업사원으로 두기도 했다. 해당 개그맨은 홍보 영상에서 피자를 앞에 두고 "이게 공유 지분이다"며 "이 조각 피자를 내가 먹는다고 한 판의 피자 맛과 다르냐"면서 홍보했다.
/사진=YTN 영상 캡처

/사진=YTN 영상 캡처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자 중 한 명은 "대기업 회장이나 인기 연예인이 땅을 샀다고 많이 샀다고 했다"면서 유명인들의 이름을 내세워 투자자를 유치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기획부동산 그룹 계열사 대표 4명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3000명에 달하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피해 규모와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