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남 순천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60대 남성이 28일 검거됐다.

경남경찰청은 이날 오후 1시37분께 경남 함양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최근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김모씨(62)를 붙잡았다.

김씨는 지난 27일 전남 벌교에서 무궁화호를 타고 이동해 진주 반성역에서 하차했다. 이후 함양의 한 여관에서 투숙하고 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하다 잠복 중이던 형사에 의해 체포됐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그는 야간에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55분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법무부는 창원보호관찰소는 김씨를 공개수배하고 사진을 공개했으며, 공조 요청을 받은 경찰은 추적에 나섰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