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서 현장평가회 "저장 중에도 단맛 강해지고 육질 부드러지는 특성"
"이렇게 예쁜 고구마 처음"…신품종 '소담미' 호평 이어져

전남 해남군은 고구마 신품종 '소담미'로 고구마 품종 국산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소담미는 꿀고구마 품종으로 외래품종을 대체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고구마이다.

전 국민 대상 신품종 이름 짓기 공모전에서 '생김새가 탐스럽고 먹음직스럽다'는 뜻으로 소담미로 이름이 붙여졌다.

기존 국내 육성 고구마 품종인 '호감미', '진율미'가 각각 호박고구마, 밤고구마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꿀고구마인 '베니하루까'는 대체할 품종이 없어 국산 점유율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올해 첫 재배를 시작한 소담미는 27일 열린 현장평가회에서 맛과 상품성 모두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 외래품종 대체 및 국산 고구마 품종 점유율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남군 마산면 고구마 농가에서 열린 이번 평가회는 국립식량과학원과 해남군농업기술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이렇게 예쁜 고구마 처음"…신품종 '소담미' 호평 이어져

소담미는 150일 재배 시 ha당 24.4t의 수확량을 보여 외래품종보다 60%가량 수량이 많았다.

장기간 저장이 가능한 것은 물론 저장 중에도 단맛이 강해지고 육질이 부드러워지는 특성이 있다.

특히 외관이 뛰어나 덩이뿌리 껍질이 자줏빛 빨간색이며 겉모양이 균일하고 매끈해 상품성이 월등하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소담미 재배 농민 남궁기동 씨는 "50년간 고구마 농사를 지으면서 소담미만큼 외관이 예쁜 품종은 못 봤다"며 "단맛도 강하고 맛이 좋기 때문에 곧 전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품종이 될 것이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기수 해남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전국에서 가장 유명한 고구마 주산지인 해남에서 앞장서 고구마 품질 고급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평가회를 계기로 국내 품종 재배면적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