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소상공업소 1만5천여곳에 50만원씩 지급

대전 유성구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기를 맞아 소상공인 특별지원금 78억원을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연매출 4억원 이하인 소상공인 업소 1만5천152곳, 지난 18일부터 영업시간 제한(오후 10시)이 연장되면서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유흥시설 등 393개 업소가 대상이다.

그동안 지원 사각지대에 놓였던 편의점과 여행사, 행사대행업, 숙박업, 개인택시업 등 코로나19 간접피해 업종도 대부분 포함됐다.

구는 업소당 50만원씩을 매출 감소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에서 지원하는 '일상 회복 특별지원금'과는 별개로 구 자체 예산을 세워 지급한다.

특별지원금 신청은 다음 달 15∼30일 유성구 홈페이지에서 하거나 가까운 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으면 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코로나19로 장기간 어려움을 겪은 지역 소상공인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특별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소상공인의 단계적 일상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