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창원보호관찰소

사진=창원보호관찰소

전과 35범의 60대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법무부와 경찰이 27일 공개 수배하고 추적 중이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이날 성범죄자 김모씨(62)의 사진을 공개했다. 도주 당시 김씨는 검정 정장과 구두를 신었고,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작은 검정색 손가방을 들고 있었고, 특이사항으로는 팔에 문신이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신장 165cm에 체중 65kg의 작고 왜소한 체형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께 주소지인 경남 창녕군에서 경북 고령을 거쳐 전남 순천으로 이동했다. 이후 전날 새벽 2시55분께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차와 휴대푠을 버린 뒤 잠적했다.

경찰은 수색견, 헬기, 드론 등을 동원에 김씨를 쫓고 있다. 창원보호관찰소는 김씨가 순천시 난봉산 일대에 숨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