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에 음주까지'…완도해경, 50대 선장 적발

완도해양경찰서는 26일 오전 11시 30분께 완도군 화흥포 남쪽 약 1km 해상에서 음주상태로 배를 운항한 9.77t 양식장관리선 A호 선장(50)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45분께 화흥포 남쪽 해상에서 음주운항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경비정을 현장으로 보냈다.

음주 측정을 한 결과 선장은 혈중알코올농도 0.265%로 해사안전법 음주운항 단속 기준인 0.03%를 초과했다.

선장은 당일 오전 8시 자택에서 소주 반병 이상을 마시고 완도군 정도리항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출항한 것으로 나타났다.

5t 이상 선박을 운항하기 위해서는 해기사 면허가 있어야 하지만 선장은 무면허였다고 해경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