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수도 지정·충청권 메가시티 등
22조 규모 3대 핵심전략과제 추진
정부 예산에 SOC 반영 '사업 탄력'
 대덕특구 KAIST 전경

대덕특구 KAIST 전경

국토 중심인 대전이 대덕특구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과학수도로 도약하고 있다. 과학으로 특화한 대전이 충청권을 넘어 더 좋은 대한민국을 주도하는 도시로 발전하고 있다. 시는 최근 ‘과학수도’ 지정, 충청권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구축 등이 담긴 16개의 대전 미래발전 전략과제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미래 100년을 주도할 첨단과학기술 기반 산업 육성을 통해 ‘과학’으로 잘사는 미래도시를 표방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명실상부 대전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과학도시로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덕특구 기반으로 과학발전 주도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미래발전 전략과제는 대전의 정체성이자 브랜드인 ‘과학’ 분야(3건, 총사업비 1조866억원), 시대적 아젠다인 ‘초광역’ 분야(6건, 총사업비 10조1202억원), 대전만이 지닌 독특한 강점이 있는 ‘대전 특화’ 분야(7건, 총사업비 10조6712억원)의 3대 핵심전략으로 구성됐다. 총 사업비는 21조8780억원 규모다. 과학 분야 전략과제로는 △과학수도 대전 지정 △충청권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구축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 3개 과제를 담았다. 초광역 분야에는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대전~세종 제2순환 고속도로 건설 △중부권 그린뉴딜 3대 프로젝트 △충남~대전~충북(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중부권 메가스포츠 콤플렉스 조성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회덕JCT~서대전JCT) 사업 등 6개 과제를 포함했다. 대전 특화 분야에는 △대전현충원 연계 국가대표 메모리얼파크 조성 △청(廳) 단위 등 중앙행정기관 정부대전청사 집적 △디지털 그린 대전산단 재창조 △대전 도심구간 경부·호남선 철도 지하화 △조차장역 레일스카이 복합단지 조성 △전국 지방의회 중앙연수원 건립 △소상공인 전문연수원 건립 등 7개 전략과제가 담겼다.

시는 지난 3월부터 공약과제 발굴을 위해 행정·과학부시장 중심으로 태스크포스를 운영했다. 대전세종연구원, 유성구 등 5개 자치구,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최종 3개 분야 16개 전략과제를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발표한 과제들을 각 정당 및 후보자 캠프에 설명하는 등 적극 알리겠다”며 “민·관·정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대선 공약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충청권 메가시티 선도
바이오·우주 날개 다는 大田…미래도시 '점프'

대전시는 또 세종시, 충청남·북도와 함께 생활과 경제권을 하나로 묶는 인구 600만 명 규모의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선도하고 있다. 시는 충청권 메가시티를 ‘4차 산업혁명에 특화된 미래산업의 메카’, ‘지속성장이 가능한 균형발전의 허브’로 조성할 계획이다. 세부 내용은 △주력 산업 초광역 클러스터 구축 △미래 신산업 테스트베드 구축 △탄소중립 대응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 △초광역 인프라 구축 등이다. 정부도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충청권 선도사업으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를 선정했기 때문이다. 해당 노선은 대전 반석역, 정부세종청사, 조치원역, 오송역, 청주공항 등 지역 내 주요 거점을 연계하는 총 연장 49.4㎞의 광역철도 노선이다. 사업비는 2조1022억원에 달한다. 이 노선에 철도가 깔리면 청주~대전 이동시간이 현재 120분에서 50분, 청주~세종 이동시간이 80분에서 30분으로 단축된다. 또 KTX 오송역과 청주국제공항으로의 접근성도 좋아진다. 대전시 관계자는 “청주국제공항 등 지역 거점 간 접근성이 개선돼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에 한발 더 다가설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권 메가시티가 조성되면 행정수도·혁신도시 조성으로 과학기술 분야 수도권 인구 유입이 기대돼 2040년까지 충청권 인구가 600만 명으로 늘어 자족권역이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전~청주공항 거리가 90분에서 43분으로 줄어드는 등 충청권 전 지역이 50분 생활권으로 집약되고 대중교통 분담률도 25%→43% 개선, 도로혼잡비용도 25% 감축할 것으로 예측된다. 산업부문에서도 변화가 일어난다. 가속기·모빌리티 클러스터 조성으로 생산유발 5조7811억원, 취업유발 2만4733명 등의 효과가 생길 것으로 관측된다. 충청권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조성에 따라 기업유치 400개, 신규 일자리 6000개가 생기며 충청권 탄소중립 클러스터로 2025년까지 온실가스 2억1600만t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톤)이 감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충청권은 지난해 11월 메가시티 추진을 합의했다”며 “분야별 추진전략과 공동 협력사업 등을 단계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년 핵심사업 추진 탄력
내년 정부 예산안에 대전시가 요구한 주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예산이 대부분 반영됐다. 핵심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해 확보한 국비 3조5808억원보다 8.2% 늘어난 3조8744억원을 목표로 국비 확보에 나서고 있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 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 선도사업과 연구개발(R&D), 4차 산업 등 시가 추진하는 핵심 사업이 다수 반영됐다.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인 마중물플라자 조성 사업비 50억원과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 43억원, 태양광 기업공동 활용연구센터 구축 145억5000만원 등이 포함됐다. 첨단센서 산업을 선도할 K센서 기술개발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고, 국비 28억5000만원도 확보했다. 대전형 바이오랩 허브 구축을 위한 유전자 기반 항체 신속제조 지원센터 구축 사업비 36억3000만원과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 운영비 27억9000만원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