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데이' 방역 위반 우려…방역수칙 지켜달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2000명 선에 도달할 전망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3주 동안 감소 추세였던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오늘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일상회복으로의 안정적 이행을 위해 우리 모두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어 "특히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행위가 빈발하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며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또다시 급증한 일부 외국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 한분 한분이 방역수칙 지키기에 앞장서달라"고 했다.

권 장관은 다음 달로 예정된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계획에 대해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는 오늘 오후 3차 회의를 열고, 그동안 논의했던 내용과 쟁점을 종합 정리하고 이행계획 결과물을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위원회 제안에 대해 관계부처, 지자체와의 추가 논의를 거쳐 이틀 후인 금요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이행계획을 확정해 발표하겠다"며 "일상회복의 폭을 확대하면서도 방역 또한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최적의 균형점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권 장관은 "의료대응 체계가 확진자를 안정적으로 치료하려면 병원이 위중증 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재택치료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추진체계를 정교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위중증 환자 급증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마련해 어떤 상황에서도 환자를 안정적으로 치료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