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장 접수"
트로트 가수 박군 /사진=뉴스1

트로트 가수 박군 /사진=뉴스1

가수 박군 측이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을 쓴 게시자를 고소했다.

박군의 소속사 토탈셋은 27일 "이미 말씀드린 바와 같이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으며 해당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지난 26일 오후 서울강남경찰서에 게시물 작성자를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박군 측은 "이번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에 관한 고소를 비롯한 박군의 모든 법정 소송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서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 없이 무관용 원칙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이 가수 P씨와 같은 회사 소속이었다고 밝히며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된 P씨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살 수가 없어 모든 증거자료를 첨부해 고소할 예정이고 여러 사건의 피해자가 더 있는 걸로 안다"고 했다.

해당 글에는 상대의 실명이 직접 거론돼 있지 않았으나, 특수부대 출신 트로트 가수라는 설명이 더해져 네티즌들은 A씨가 박군을 지목하고 있다는 걸 쉽게 알 수 있었다.

이에 박군 측은 즉각 반박 입장을 냈다. 당시 박군 측은 "게시된 글의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다. 전속계약 해지 문제로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에서 동료 가수를 부추겨 음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