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 세브란스, 10만건 이상 정보 넘어가
경찰, 다음 달 중으로 중간수사 결과 발표
환자들의 개인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주요 대학병원 직원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환자들의 개인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주요 대학병원 직원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환자들의 개인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주요 대학병원 직원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환자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병명 등의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등의 직원들과 법인을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JW중외제약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하면서 환자 정보 유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여왔고, 다음 달 중으로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대학병원 중 연세 세브란스에서는 환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처방전 등 10만건 이상의 정보가 제약사에 넘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가톨릭대학교 소속 여러 병원에서는 2018년부터 지속적으로 수만 건의 환자 정보가 넘겨진 것으로 파악됐고, 환자 정보를 넘긴 직원들은 병원별로 약무국 관계자, 선임 전공의, 신약 임상시험 연구원 등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