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 세브란스·가톨릭·고대 병원 등 수사…내달 결론

주요 대학병원들이 환자 개인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를 잡고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환자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병명 등의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고대 병원 등의 직원들과 법인을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JW중외제약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하면서 환자 정보 유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연세 세브란스에서는 환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처방전 등 정보 10만 건 이상이 제약사에 넘겨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가톨릭대학교 소속 여러 병원에서도 2018년부터 지속해서 수만 건의 환자 정보가 넘겨진 것으로 드러났다.

환자 정보를 제약사에 넘긴 주체는 병원별로 약무국 관계자, 선임 전공의, 신약 임상시험 연구원 등으로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은 다음 달 중으로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환자 정보 제약사에 무더기 유출…대학병원 직원들 입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