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장동 특검' 주장에 "국감장을 시위장으로…몽니·생떼"
문대통령·이재명 회동 비판에는 "전형적인 물타기" 반박
與, 손준성 영장에 '尹 정조준'…"거악 설계자 밝혀야"(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대검 전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을 고리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 수위를 한층 높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뻔뻔하게 넘어가기엔 문제가 너무 크다"며 "민주 정부 아래 기생하면서 독버섯처럼 자란 윤석열 대검의 남은 싹을 모두 잘라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맹공했다.

그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고발장에 언급된 유튜브 채널을 사건 당시 모니터링했다는 진술을 공수처가 확보했다는 언론 보도도 거론, "사정기관에 의한 불법사찰"이라고 규정했다.

황운하 의원은 이날 당 고발사주 TF 회의에서 "더 궁금한 건 손 검사의 뒷배가 누구냐는 것"이라며 "그 보이지 않는 손이 누구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 출신의 박찬대 의원은 논평을 내 "윤 전 총장은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책임을 떠넘겨선 안 된다"며 "거악의 설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경태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올 것이 왔다"며 "윤 전 총장으로부터 어떤 지휘를 받은 것이 확인되면 형법 위반, 선거방해죄로 징역 10년까지 처할 수 있는 엄중한 범죄"라고 직격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캠프가 '경선 전 망신주기를 통해 후보 지지율을 떨어뜨리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하더라"며 "정치수사에 골몰한 정치검사라서 모든 수사를 정치적으로만 해석하려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손 검사도 반성하나 없다.

초록은 동색이고 유유상종이라더니 윤 전 총장과 태도가 조금도 다르지 않다"고 쏘아붙였다.

與, 손준성 영장에 '尹 정조준'…"거악 설계자 밝혀야"(종합)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야당 공세에 대한 반격도 이어갔다.

특히 야권이 제기한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사퇴 압박 의혹과 쌍방울그룹의 이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에 대해선 조목조목 반박했다.

장 의원은 이른바 '황무성 녹취록'에 대해 "(황 전 사장과 유한기 전 개발사업본부장) 두 사람이 사담을 한 것"이라며 "대장동 사업과 관련 없는 분들로 큰 의미가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당 화천대유 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이날 TF 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매입한 회사가 쌍방울 자회사고,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 회장은 쌍방울 계열사의 사외이사"라며 "전혀 관계없는 이 후보를 연결하려고 한다"고 맞섰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감장에서 계속된 야당의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해 "국감장을 대선 시위장으로 만들었다.

몽니와 생떼는 거기까지다"라고 질타했다.

조응천 의원도 KBS 라디오에서 "특검이 무슨 '토르의 망치'나 되는 것처럼 생각하는데, 검찰이 한 군단쯤 된다면 특검은 대대급 규모인 셈"이라면서 특검 요구를 반박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을 겨냥한 야권의 공세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선거 중립 위반'이라는 비난은 자신들의 과오를 덮기 위한 전형적인 물타기"라며 "대통령까지 들먹이며 국민의 시선을 엉뚱한 곳으로 돌리려는 시도가 기가 차다"고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MB(이명박 전 대통령)도 박근혜 후보를 청와대에 초청한 적이 있다"며 "이를 두고 선거 개입을 운운하는 윤석열은 정치의 '정' 자도 모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