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10대 여학생에게 성폭행을 시도하고 이를 막아선 여성까지 폭행한 20대 남성이 입건됐다.

지난 2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A 씨(22)가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하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목격자에 따르면 A 씨는 체구가 작은 여학생을 강제로 껴안고 있었고 여학생은 "왜 이러세요"라고 거부하다 "살려달라"고 외치며 달려 나왔다.

주차장을 지나던 아파트 주민인 40대 여성의 도움으로 여학생은 A 씨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40대 여성도 폭행하고 달아나려 했다.

경찰은 지하 주차장에 설치된 CCTV를 통해 A 씨의 도주로를 확인하고 아파트 주차장 앞 도로에서 체포했다.

A 씨는 피해 여학생을 마구 때리고 저항하지 못하게 만든 뒤 지하 주차장에서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40대 여성의 남편은 가해자가 경찰차 안에 있는 모습을 봤는데 혓바닥을 내밀고 웃으며 약을 올렸다며 YTN에 말했다.

피해자들은 얼굴과 머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