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기회에 LG U+로 옮겨라" 홍보 문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5일 오전 한 때 KT(30,750 0.00%) 유·무선 통신 서비스가 오류를 일으키자 경쟁사 LG유플러스(13,900 +0.36%)의 틈새를 노린 광고 문자가 화제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7분, LG유플러스 측에서 보낸 광고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이 올라왔다.

메시지에는 “올해 들어 더 빈번해진 SKT·KT 인터넷 통신장애와 오늘 또 한 번 발생한 KT 인터넷 멈춤 현상으로 빈번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저희 LG U+는 자사 광대역 망을 활용해 인터넷 멈춤 현상이 타사에 비해 극히 드물다. 이번 기회에 LG U+로 옮겨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사 잘하네”, “틈새시장 공략”, “KT 입장에서는 얄미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KT의 서비스 먹통으로 피해를 본 네티즌들은 “약올리냐?”, “불난집에 부채질 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문자 메시지는 일선 판매점에서 보낸 것으로 본사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날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약 40분간 장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인터넷 검색부터 증권거래시스템, 상점의 결제시스템, 기업 업무시스템 등 KT 인터넷 전반에 걸쳐 서비스가 불통됐다.

이날 정오께 대부분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을 찾았지만 일부 지역에선 복구가 좀 더 늦어졌다. KT는 사태 초기에 디도스 공격을 원인으로 지목했다가 2시간여 만에 설정 오류에 따른 장애라고 입장을 정정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