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후 관계 기관들과 합동 조사 추가 진행하기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25일 오전 발생한 KT 네트워크 장애와 관련 KT에 사이버테러수사팀을 급파, 원인과 피해 규모 등에 대한 조사를 벌였으나 별다른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오후 성남시 KT 분당 본사와 과천시 상황센터에 사이버테러 1개 팀 5명을 보내 KT 관계자와 면담하고 네트워크 관련 자료를 살펴봤다.

이번 조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진행됐다.

경찰은 KT 측이 스스로 밝힌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잠정 결론 내리고 보다 자세한 원인 파악을 위해 추후 관계 기관들과 합동 조사를 추가 진행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내사 중으로 아직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이후 이어질 합동 조사에서 범죄 혐의점이 나오면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1시간 가량 장애가 발생해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 등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네트워크 장애로 인터넷 검색부터 증권거래시스템, 상점의 결제 시스템 이용 등 KT 인터넷 전반에 걸쳐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