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이란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만회분을 공여한다고 25일 밝혔다.

외교부와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확산세 하에서 백신 조달이 원활하지 않아 심각한 인도적 위기에 처한 이란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만 회분을 공여한다"고 밝혔다.

해당 백신은 오는 27일 이란에 도착해 양국 간 60년에 걸친 우호관계의 상징으로 이란 국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정부는 덧붙였다.

그동안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국제사회의 이란에 대한 백신 지원에 동참한다는 입장을 갖고 공여 관련 구체적 방안을 협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