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의원에 협박 메일 보낸 40대 男, 구속기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측근 윤영찬 의원에게 협박 메일을 보낸 40대 남성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조용후)는 협박 혐의를 받는 40대 A씨를 지난 14일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 8월5일 윤 의원에게 이낙연 캠프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하며 윤 의원의 가족 및 의원실 직원들을 협박하는 내용이 담긴 메일을 발송했다. 당시 윤 의원은 이 후보 캠프의 정무실장을 맡고 있었다.

해당 메일에는 "이번 선거는 이재명 경기지사님이 되실 거고, 그러면 이 지사님께서 사석에서 수차례 말씀하신 것처럼 문재인과 그 주변 모두는 감옥에 갈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윤 의원의 가족과 의원실 여직원,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부정적 기사를 쓴 매체의 여기자들의 집과 동선을 파악했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르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윤 의원 측은 같은달 9일 '이재명 지사님 당선을 위한 광주 이리들'이라는 신원미상 인물을 협박 등의 혐의로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

수사 기관은 메일계정과 일대 폐쇄회로(CC)TV 추적을 통해 지난달 말 마포구 일대에서 A씨를 검거했다. 법원은 "도주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경찰은 지난 6일 A씨를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이재명 지사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필명을 가지고 있지만 조사 과정에서 그와 특정 대선캠프 사이 연관성은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