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물 때 1명씩 사라져…구조정·드론 등 장비 동원
서해 갯벌체험 중 실종사고 잇따라…해경 수색 중

주말 충남 서해에서 야간 갯벌 체험 중 실종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해경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24일 태안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23분께 충남 서산 팔봉면 구도항 인근에서 갯벌 체험(해루질)을 하던 60대 남성 A씨가 보이지 않는다며 일행이 해경에 신고했다.

당시 서해는 밀물 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날 오전 1시 57분께에도 서산 지곡면 중앙리 인근 해안 갯벌에 들어간 50대 남성 B씨가 행방불명됐다.

B씨는 지난 22일 오후 9시 30분께 지인 4명과 함께 갯벌에 나갔는데, 역시 밀물 때 종적이 묘연해진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태안해경은 경비함정, 해양구조대, 연안 구조정, 항공기, 무인비행장치(드론) 등 가능한 수색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해 두 사람을 찾고 있다.

육군 해안 경계부대, 소방과 경찰, 지방자치단체, 한국해양구조협회 충청북부지부 등 인력도 동원됐다.

성창현 태안해경서장은 "조속히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조석 간만 차가 큰 서해에서 레저 활동을 할 경우 정확한 물때를 숙지하고 구명조끼 등 안전 장비를 잘 갖출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