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말까지 3천대, 내년 3천대 신규 도입
오세훈 "신규 도입 중단 사실 아냐…따릉이 시즌2로 업그레이드"
따릉이 탄 오세훈…"내년까지 6천대 추가 도입"(종합)

서울시가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올 연말까지 3천대 추가하고 내년에도 3천대를 신규 도입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따릉이 이용 수요와 생활교통수단 역할 강화를 위해 올 연말까지 3천대, 내년 3천대를 각각 추가 도입한다"면서 "내년에 따릉이 운영 규모가 총 4만3천500대로 확대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따릉이 대여소가 없는 주거지역이나 대여소가 한 곳뿐인 지하철 역사 등을 중심으로 신규 대여소 250개소를 내년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거치대 3천개도 추가로 마련한다.

따릉이 탄 오세훈…"내년까지 6천대 추가 도입"(종합)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인근 따릉이 대여소를 찾아 이 같은 계획을 설명하고 개선 방향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서울시가 현재 운영 중인 따릉이는 3만7천500대, 대여소는 2천500여개소다.

따릉이 이용률은 매년 꾸준히 높아져 올 1∼9월 이용률도 작년 동기 대비 36.4% 증가했다.

특히 출근시간대(8∼10시)와 퇴근시간대(18∼20시) 이용률은 작년 동기 대비 각각 58.68%, 41.91% 늘어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따릉이 회원 수는 9월 말 기준 325만명이다.

앞서 서울시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이 편성돼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용자들의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서울시는 19일 해명자료를 내고 "지난 7월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라면서 "그 효과를 모니터링한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확인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따릉이 신규 도입 중단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따릉이 시즌2로 공공자전거 인프라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고 불편사항은 전수 조사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당장 올해 3천대, 내년 3천대를 추가 도입할 뿐만 아니라 향후에도 시민들이 따릉이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수요 분석 등을 통해 운영 효율성을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시민들의 수요가 있는 만큼 더 많이 공급하는 게 서울시의 방침"이라면서 "한강변 자전거 도로도 포화 상태인데 도로 폭을 넓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릉이 탄 오세훈…"내년까지 6천대 추가 도입"(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