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키맨' 유동규 기소
배임 빼고 뇌물 혐의만 적용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나선 지 다섯 번째 만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뇌물 혐의만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성남시에 검사와 수사관 등 20여 명을 보내 시장실 및 비서실에서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을 1차 압수수색했고, 이어 18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 정보통신과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하지만 전날까지 시장실과 비서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해 비판받았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으로 일각에선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와 그의 측근들에 대한 수사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압수수색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 지사가 재직할 당시 자료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작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날 밤늦게 유 전 본부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이 지난달 29일 본격 수사에 착수한 이래 재판에 넘긴 첫 피고인이다.

유 전 본부장은 2013년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관리본부장을 지내면서 대장동 개발업체로부터 사업 편의 제공 등의 대가로 수차례에 걸쳐 3억52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4~2015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지내며 화천대유 측에 유리하게 편의를 봐주는 등 직무상 부정한 행위를 한 뒤 700억원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도 있다.

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과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의혹의 다른 핵심 인물들도 이날 다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을 한두 차례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곽 의원 아들도 이날 처음 소환 조사했다.

최진석/최한종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