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11명-경기 489명-인천 121명 등 수도권 1천121명으로 81.9%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천368명 확진…22일 1천500명대 예상(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21일 오후 9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전날 동시간보다 증가해 1천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368명이었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256명보다 112명 많고, 일주일 전 목요일인 지난 14일의 1천512명에 비해서는 144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21명(81.9%), 비수도권이 247명(18.1%)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11명, 경기 489명, 인천 121명, 경북 45명, 충북 42명, 부산 38명, 충남 27명, 대구 20명, 경남·강원 각 18명, 전북 16명, 전남·제주 각 6명, 대전 5명, 광주·울산 각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을 제외하고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천368명 확진…22일 1천500명대 예상(종합)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5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5명 늘어 최종 1천441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07일 연속으로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는 일별로 1천683명→1천617명→1천420명→1천50명→1천73명→1천571명→1천441명이었다.

하루 평균 약 1천408명 수준이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 발생 확진자는 일일 평균 1천390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시장과 학교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 종로구 시장 집단감염에서는 3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22명으로 늘었다.

서울 강서구 중고등학교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동작구 초등학교 관련으로는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증가했다.

경기 용인시 대학교 관련으로는 10명이 추가돼 총 확진자가 11명이 됐고, 충남 당진시 중학교에서도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총 확진자가 22명으로 늘었다.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천368명 확진…22일 1천500명대 예상(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