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왼쪽)씨와 남욱 변호사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재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왼쪽)씨와 남욱 변호사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재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을 불러 대질조사를 벌였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김태훈 팀장)은 이날 오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4명을 불러 조사하고, 이 과정에서 4자 대질을 진행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인 이들의 진술이 서로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은 마지막 수단으로 4자 대면을 실시했다.

한편, 남욱 변호사는 이날 조사에서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언급된 '그분'은 유 전 본부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남 변호사는 입국 전 JTBC와의 인터뷰에서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 지칭한 기억은 없다. 김만배 회장과 유동규 본부장의 평소 호칭은 형, 동생"이라며 '그분'이 유 전 본부장이 아닌 제 3자일 가능성을 언급했었다.
대장동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