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원 부상' 교육청에 책임 요구…"민노총, 부당하고 과도한 요구"
민원인 주차장 2곳 '점령'…크레인 동원해 발전기 설치도
민주노총, 광주교육청서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논란(종합)

민주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가 21일부터 농성 과정에서 다친 노조원에 대한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에게 책임을 요구하며 교육청 내에 천막을 치고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민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 전주연 사무처장은 "광주시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몇 개월 전부터 교육청 내에 별도로 설치해 농성을 벌이는 천막에 전기를 공급해주지 않고 있다"며 "이로 인해 며칠 전 자체 발전기를 끄고 계단을 내려오던 노조원이 부상하기도 했다"며 장 교육감의 사과 등을 요구했다.

부상을 한 50대 여성 노조원은 양팔과 갈비뼈 등의 골절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전 사무처장은 "시 교육청과 단체 교섭을 하는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노조원들을 대하는 장 교육감과 시 교육청 간부들의 노동 인식에 문제가 있다"며 "장 교육감이 사과하고 공무원들의 노동 인식이 개선될 때까지 천막농성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 처장은 "교육감의 진정한 사과와 교육청 직원들의 노동 인식 개선이 약속되면 천막을 철거하겠다"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교섭 문제는 민주노총이 직접 관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이 천막(2곳)을 친 장소는 민원인들의 주차장이어서 민원인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크레인을 동원해 발전기도 설치해 '장기전'에 대비했다.

민주노총은 청사 관리의 책임 간부인 총무과장 인사 조처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상당수 시 교육청 공무원은 "여성 노조원이 계단에서 넘어져 부상한 것은 도의적으로 미안한 일지만, 공무원 인사 조처까지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고 과도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시 교육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는 ▲ 조합원 교육 시간 확대 ▲ 근로시간면제자(노조 전임자) 인원 한도 삭제 및 시간 확대 ▲ 방학 중 비 근무 직종의 최소 근무 일수 300일 이상 확보 등 쟁점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교섭에 난항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