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5시 발사하기로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열린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가 누리호의 상태, 기상, 우주 환경 등을 고려해 오후 5시 발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발사체 내부 밸브 점검에 추가적인 시간이 소요됐다"며 "발사 전에 고층풍의 세기를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지 파악하는 작업도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