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명예훼손' 재판 나온 유시민 "검찰 기소, 말 안돼"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재판을 앞두고 "검찰 기소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이사장은 21일 오후 1시 40분께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이 사건 첫 정식 공판기일에 출석하며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법정에서 검찰과 다툴 문제라 법정 밖 공방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이사장은 피해자인 한 검사장이 추후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인 데 대한 입장이 있느냐고 묻자 "없다"고 했다.

정치 참여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재판받으러 온 사람한테 그런 걸 물어보나"고 반문했다.

유 전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와 이후 언론인터뷰 등에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혐의(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로 지난 5월 재판에 넘겨졌다.

유 전 이사장이 언급한 시기 한 검사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맡고 있었다.

이후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는 지난해 8월 유 전 이사장을 고발했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올해 1월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자신의 주장이 허위였음을 인정했으나, 지난 6월 공판준비기일에서는 "검찰 등 국가기관을 비판한 것이지 한 검사장 개인을 향한 것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