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전 여자친구 A 씨
과거 폭로글, 논란 확산

A 씨 "사과받았다" 밝혔지만…
일부 팬들, 조직적인 여론 조작 정황도
김선호 전 여자친구, 신변위협까지…"악의적 댓글에 법적 대응" [전문]

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A 씨가 무분별한 신상 유포와 신변 위협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 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최선 이동훈, 정다은 변호사는 20일 "A 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으며, A 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반인인 A 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A 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 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의 실체'라면서 자신을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교제 중 임신을 했고, K 배우의 혼인 빙자 낙태 강요로 임신 중절 수술을 했고, 이후 K 배우의 태도가 돌변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K 배우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글에서 묘사된 몇몇 정황상 K 배우가 김선호라고 특정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A 씨의 신상 정보, 과거 이력, SNS 주소까지 공개되면서 문제가 됐다.

김선호와 소속사 측은 글이 게재된 후 4일째 되는 날 A 씨와 전 연인 관계였음을 밝히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에 A 씨 역시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면서 미안함을 드러냈다.
다음은 A 씨 측 법률대리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선호 씨의 전 연인 A씨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최선 이동훈, 정다은 변호사입니다.

현재 일부 언론, 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으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리며, A씨 개인에 대한 취재 및 인터뷰 요청 등도 삼가 주시기를 바랍니다.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